홈으로 주문게시판 자주묻는질문 메일문의 사이트맵
Home > 자료실 > 이바지정보
이바지란? 포장 및 전달 주의사항
‘혼례를 치룬 후에 친정집에서 시댁에 갈 때 친정 어머니가 시댁에 보내는 음식’ 순수 우리말로 ‘이바돔’ 이라 불리 우는 이바지 음식이란 이전에는 혼인한 후에 친정 집에서 하룻밤을 묵고 나서는 새 식구가 왔음을 시댁 사당에 고하는 제사를 위해 신부가 마련해 가던 음식을 일컫는 말.
이바지 음식은 ‘정성 들여 음식을 준비하다’라는 ‘이바지하다’라는 말에서 유래된 것이며, 그 집안의 솜씨와 가풍이 드러나는 것으로 특별히 정성을 다해 딸을 시집 보내는 어머니의 조심스러운 마음이 담겨져 있다. 그리고 시댁에서는 그 답례로 며느리에게는 큰 상을 내리고 사돈댁에 얼마간의 음식을 보내는 것으로 예의를 갖추고 있다.
이바지 음식이란?
신부가 처음으로 시부모에게 올리는 이바지 음식은 정해진 종류가 없지만 옛 풍속으로
는 12가지의 양념과 육류, 전, 찜, 조림, 과일, 떡, 한과, 술 등을 종류별로 한 가지씩 준비했다고 한다.

떡은 잔칫상에 올렸을 때 분위기에 잘 어울리고, 그 미감이 오래도록 기억되는 특성을 지녔기 때문에
이바지 음식의 기본 아이템이다.

전은 잔칫상에서 술안주로 인기가 높고, 기호에 따라 조림이나 찜을 준비하는 것도 괜찮다.
다양한 해산물을 조린 것은 손님들에게 귀한 음식으로 느껴지며, 생선이나 갈비는 잔칫상을 화려하고 다채롭게
꾸며준다. 시아버님께 올리는 술은 필수이며, 굳이 전 통주로 하지 않아도, 취향을 미리 여쭤보고 즐기는 종류로
준비하면 된다.

이바지 음식을 보낼 때 주의할 점은 전통적으로 날것은 보내지 않는다는 것.
신선하게 조리해 드시라는 배려에도 불구하고 생갈비나 굴비를 이바지로 보내는 것은 결례가 될 수 있으니
시댁에 미리 상의하자.